2023.12.02 (토)

닫기

미 명문대 합격, "인종차별보다 무서운건 재력 차별"

‘부유층 선호’ 사실로...상위 0.1% 자녀 합격률 2배 이상
하버드 경제학자 단체 "성적 같아도 부자가 유리"...데이터로 실증

 

KoreaTV.Radio 박기준 기자 | 소득 상위 0.1%의 명문대 합격률은 같은 성적을 받은 다른 지원자들의 2.2배에 달하고, 여기에 동문 자녀라면 8배까지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지난달 연방대법원이 소수인종을 배려하는 어퍼머티브 액션에 위헌 판결을 내렸지만 정말 심각한 문제는 대학들의 부유층 선호라는 비판을 뒷받침하는 내용이다.

불평등 문제를 연구하는 하버드대 경제학자들 모임인 ‘오퍼튜니티 인사이트’는 1999~2015년 거의 모든 대학 입학생 부모들의 소득세 납부 정보와 2001~2015년 대입 자격 시험(SAT, ACT) 성적 등을 분석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24일 밝혔다. 부유층일수록 명문대에 들어가기 쉽다는 인식은 일반적이지만, 시험 성적이 같은데도 돈이 많을수록 합격률이 높다는 점이 광범위한 데이터로 실증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팀은 연소득 61만1천달러(약 7억8천만원) 이상인 상위 1% 가정의 지원자가 명문 사립대에 합격할 확률은 성적이 같은 다른 학생들보다 34% 높다고 밝혔다. 상위 0.1% 소득 가정은 2.2배까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오스틴 텍사스대나 버지니아대 등 명문 공립대들은 부모의 소득에 따른 합격률 차이가 발견되지 않았다. 

이번 연구가 초점을 맞춘 대학들은 동북부 명문대들을 뜻하는 아이비리그 8개 대학(하버드·예일·컬럼비아·브라운·프린스턴·다트머스·코넬·펜실베이니아대)과 스탠퍼드대, 듀크대, 매사추세츠공대(MIT), 시카고대 등 12곳이다. 이들 중 다트머스대는 상위 0.1% 가정 출신 지원자 합격률이 5배까지 높았다. 상류층에 유리한 입시 제도를 운영하지 않는 매사추세츠공대는 의미 있는 차이가 발견되지 않았다.

아이비리그 학생들 6명 중 1명은 부모 소득이 상위 1%에 속한다는 사실은 이미 알려져 있었다. 이를 두고 부유층 자녀가 시험 성적이 좋고, 많이 지망하기 때문이라는 추정이 나왔다. 하지만 명문 사립대들이 다른 요소들에도 무게를 두기 때문에 합격률이 상당히 벌어진다는 점이 이번에 구체적으로 밝혀졌다. 

합격률 차이에는 운동 특기생 우대와 사립학교 졸업 등이 작용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다른 조건들이 같을 때 운동 특기생이 선발될 확률은 4배 높았다. 상위 1% 부유층 지원자는 명문대에 들어갈 때 8명 중 1명이 운동 특기를 인정받았지만 하위 60%는 20명 중 1명만 그런 경우였다. 이는 명문대들이 우대하는 스포츠 종류가 펜싱이나 조정 등 부유층에 유리하기 때문이라는 풀이가 나온다.

대입 전 사립학교를 다닌 지원자들은 시험 점수가 같더라도 명문대 진학률이 2배 높았다. 비싼 등록금을 받는 사립학교들은 추천서를 더 잘 꾸미고, 진학 담당자들이 대학과 적극 접촉하며 학생들을 돕는다. 또 부유층 지원자들은 과외 활동이나 추천서 등 학업 외 분야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한 명문대에서는 상위 0.1% 부유층 지원자들은 중산층보다 과외 활동 점수를 1.5배 높게 받았다. 

이런 현실은 ‘레거시 제도’로 불리는 졸업자 자녀 우대와 결합하면 더 불공평해진다. 상위 0.1% 부유층이면서 동문 자녀이면 합격률이 8배나 높았다.

뉴욕 타임스는 명문 사립대들이 부와 기회의 대물림을 영속화함을 분명히 보여주는 연구 결과라고 평가했다. 12개 대학에 다니는 학생들 비중은 전체의 1%가 안 되지만 포천 선정 500대 기업 최고경영자들 중 12%, 상원의원의 4분의 1을 이런 대학 출신들이 차지하고 있다. 연구 결과를 검토한 수전 다이너스키 하버드대 교수는 “내 결론은 아이비리그 대학들은 저소득층 학생을 원하지 않아서 그들을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보스턴 지역 민권 변호사 단체는 어퍼머티브 액션에 대한 위헌 판결이 나온 직후인 이달 초 하버드대의 기부자 자녀 합격률이 7배, 동문 자녀 합격률은 6배나 높다며 교육부에 진정을 제기했다.